아이카와 긴긴잔

Aikawa Gold and Silver Mine

에도시대

아이카와 금은산의 본격적인 개발은 1601년에 시작되었고 사도는 에도 막부의 직접적인 지배하에 놓였습니다. 이와미, 이쿠노, 가이 등지에서 산사(山師)라 불리는 광산 경영자가 모여 최첨단 측량, 채굴(갱도 채굴), 금은 제련 기술(회취법, 유황분은법, 소금법)이 도입되었습니다. 이 기술들로 인해 아이카와 금은산은 금 생산량이 세계적인 수준에 이르고 이후 사도의 기술은 전국 각지의 광산으로 전파되었습니다. 채굴부터 금화 제조까지 시행한 광산은 일본 국내에서도 사도가 유일하며 그 공정을 뚜렷이 그린 광산 두루마리가 100점 이상 남아 있습니다. 두루마리에는 광산 기술이나 광산 경영 변천 등을 상세히 더듬어 볼 수 있습니다..

도유의 골짜기(촬영:니시야마 호이치)

도유의 골짜기

16세기말부터쳐 채굴된 일본 최대의 금은광산. 각 시대 의 유적과 광산마을 등이 오롯이 남아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일. 도유의 골짜기는 사도 긴긴잔의 상징으로서 에도시대에 부를 가져다 준 도 유광맥의 노두채굴유적이다.

사적 사도 금산

에도 시대의 갱도 ‘소다유코’ 등을 공개하고 있다. 금산에 관한 박물관도 있으므로 당시의 모습에 대해 자세하게 알 수 있다.

사도 봉행소 터

1603년에 오쿠보 나가야스가 설치한 것으로, 에도 시대 사도의 광산 경영과 행정의 중심. 2000년에 복원.

▲ ’사도 금 채굴’ 두루마리(아이카와 향토박물관 소장)

촬영:니시야마 호이치

가타베・가노우라 해안 채석장

유적 에도시대 광산용 맷돌의 아랫돌을 채석 하던 곳으로, 채석장 14군데서 105곳의 발파흔이 확인되었다.

촬영:니시야마 호이치

후키아게 해안 채석장 유적

광산용 맷돌 중 윗돌 석재 채석장으로, 근세~근대에 이르기까지 장기적으로 채굴이 이루어졌다. 해안선 암반에는 발파흔과 끌 흔적 등이 다수 남아 있다.